金德圭가 드리는 아침 소리 글
 
홈으로
1. 홈피 둘러보기 전에
아침 소리의 생각
짦은 소리 글
긴 소리 글
아침소리 캠페인
MV Book Series
기도로 채워지는 하나님의 시간
살아만 있어다오
봉화
MV Book을 읽고
기도 수첩에서
함께 보는 아름다운 세상
천안함 46 용사 순국5주기 추모
“통영의 딸” 데려오자
'탈북 청소년 9인' 데려오자
라디오 방송 인터뷰
신문 잡지 인터뷰

23
38
738
321,453
 
작성일 : 12-05-05 10:08
오늘의 좋은 시: 전원책 시인의 <나무 꿈꾸다>
 글쓴이 : 金德圭
조회 : 1,572  
1
땅끝에 모여사는 나무들은
밤이면 걸어다닌다.
설레이는 별들 물어린 눈을 뜨면
누가 먼길 떠나는 것일까,
때 이르게 어리는 달무리
이웃들이 燈내달아 길 밝히고
나무들도 컴컴한 숲을 따라 걷는다.
아무도 잠깨어 슬퍼하지 않는 밤
반짝이는 햇빛 푸른 하늘 사람이 그리운
나무들은 함부로 노래하고 운다.
은빛 빛나는 톱날 같은 바람이
우루루 여기저기 몰려다니다
제 살을 베어내 머얼리 날려보내며
나무 밑을 서성일 때
수액을 떨구는 은박의 그림자와
긴 팔을 가진 나무가
「쉬잇 나무꾼이다」 속삭이며
어린 잎을 잠재운다.
가만히 숲을 흐르는 나무들의 귀엣말
은밀하게 퍼져가는 전갈을
차고 슬픈 시간에
그루터기에 쌓여 가는 달빛이 듣고 있다.
「곧 무서리가 내리겠어」 대단한 걱정거리를 두런대면서
 

2
바람마다 별들이 떨고 있다.
묵묵히 자라나는 내 이웃의 나무
밤이면 잎을 틔우는 나무여.
나도 수없는 푸른 잎을 매단다.
저물도록 땅을 파고
아득하게 흐르던 순한 강물을 당겨
머언 땅끝까지
캄캄히 잠든 뿌리가 깨어나고
나는 함부로 노래하고 운다.
알고 있을까, 나에게는 누울 곳이 없어
맑은 날에 부끄럽게 달을 만나고
아직 갚을 빚 많은 내가
아무렇지 않게 밤마다 손질하는 것이
그저 바람이며,
제 살을 베어내 머얼리 날려보내는 것을
글세, 알고 있을까 사람들은.
봉우리와 봉우리를 건너뛰는 마른번개와
그 일순의 광채 뒤에 숨은
기인 고뇌의 울음이
최후의 歎辭처럼
천천히 정수리로 떨어져 내림을.
나에겐 듣는 귀가 없어
저 기막힌 因果를 짐작하고 운다.
새벽에 꽃 한송이 가슴에 달고
밤새 자라 있는 나무이기 위해.

* 1990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
* 출처(퍼온 곳):
    전원책 시집 <슬픔에 관한 견해> 중에서
   
http://www.junwontchack.com/poem_01.asp

 
   
 


Copyright ⓒ 2011 MORNING VOIC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글의 Copyright는 金德圭에 속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