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德圭가 드리는 아침 소리 글
 
홈으로
1. 홈피 둘러보기 전에
아침 소리의 생각
짦은 소리 글
긴 소리 글
아침소리 캠페인
MV Book Series
기도로 채워지는 하나님의 시간
살아만 있어다오
봉화
MV Book을 읽고
기도 수첩에서
함께 보는 아름다운 세상
천안함 46 용사 순국5주기 추모
“통영의 딸” 데려오자
'탈북 청소년 9인' 데려오자
라디오 방송 인터뷰
신문 잡지 인터뷰

183
325
738
303,145
 
작성일 : 13-07-18 10:41
"772함 수병은 귀환하라. 온 국민이 애타게 기다린다." - MBC 이지선 기자
 글쓴이 : 金德圭
조회 : 1,473  
"772함 수병은 귀환하라. 온 국민이 애타게 기다린다."

천안함 수병들을 그리는 추모시는 애끓는 기다림으로 시작합니다.

침몰 당시 김덕규 동아대 의대 교수가 해군 홈페이지에 올려 국민들의 심금을 울렸던 글입니다.

"그대 임무 이미 종료 되었으니 이 밤이 다가기 전에 귀대하라"

아무런 소식 없는 캄캄한 물 속, 단 한 명의 생존자라도 나오기를 염원하는 절박한 간절함입니다.

"안경환 중사 나오라. 장철희 이병 대답하라. 이용상 병장 응답하라."

실종된 46명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호명하며 지금 즉시 응답하라고 말합니다.

해저 수십미터 바닷속 끝까지 그들의 이름이 닿기를 바라는 외침입니다.

"거치른 물살 헤치고 바다 위로 부상하라. 온 힘을 다하며 우리 곁으로 돌아오라. 오로지 살아서 귀환하라. 이것이 그대들에게 대한민국이 부여한 마지막 명령이다."

조국 위해 봉사하다 하늘로 간 우리의 아들이자, 친구이자, 아버지였던 46명의 전사자들.

그들의 기적의 생환을 바라는 온 국민의 염원은 3년이 지난 지금도 바래지 않는 눈물로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MBC뉴스 이지선입니다.
<이지선 기자
ezsun@mbc.co.kr / 20130326>

*출처
http://imnews.imbc.com/replay/nwdesk/article/3255696_5780.html

 
   
 


Copyright ⓒ 2011 MORNING VOIC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글의 Copyright는 金德圭에 속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