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德圭가 드리는 아침 소리 글
 
홈으로
1. 홈피 둘러보기 전에
아침 소리의 생각
짦은 소리 글
긴 소리 글
아침소리 캠페인
MV Book Series
기도로 채워지는 하나님의 시간
살아만 있어다오
봉화
MV Book을 읽고
기도 수첩에서
함께 보는 아름다운 세상
천안함 46 용사 순국5주기 추모
“통영의 딸” 데려오자
'탈북 청소년 9인' 데려오자
라디오 방송 인터뷰
신문 잡지 인터뷰

192
325
738
303,154
 
작성일 : 14-07-15 14:06
천안함으로 부활한 ‘천안함 용사’-동아일보 정성택 기자
 글쓴이 : 金德圭
조회 : 1,487  

‘천안함 46용사’ 중 한 명인 고 임재엽 중사의 흉상 제막식이 12일 고인의 모교인 대전 중구 충남기계공업고등학교에서 열렸다. 이 흉상은 고인이 마지막으로 근무했던 천안함 기관실의 해수파이프 일부를 녹여 만들었다. 황기철 해군참모총장이 ‘천안함과 46용사의 혼이 영원히 함께 살아 숨쉬길 바란다’는 뜻에서 직접 제작을 지시했다.

흉상엔 77.2g의 천안함 쇳물이 녹아들었다. 이 역시 천안함 선체번호(‘PCC-772’)를 기념한 것이다. 흉상 제작의 마지막 단계인 거푸집에 쇳물을 주입하는 작업은 고인이 처음 군복을 입은 해군군수사령부 정비창에서 진행됐다. 군 관계자는 “유가족이 그렇게 해주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1984년생인 임 중사는 해군부사관 205기로 임관했다. 2009년 11월부터 천안함 엔진의 운용과 정비를 담당하는 내기 부사관으로 근무했다.

충남기계공고 총동문회는 임 중사(38회 졸업)를 비롯한 천안함 46용사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성금 모금을 했다. 흉상 건립추진위원장을 맡은 이원승 예비역 육군준장(8회 졸업)은 “조국 수호를 위해 헌신한 고인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되새기고 동문들과 함께 그 뜻을 영원히 기념하고자 모교에 흉상을 건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출처:http://news.donga.com/Main/3/all/20140313/61665898/1


 
   
 


Copyright ⓒ 2011 MORNING VOIC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글의 Copyright는 金德圭에 속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