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德圭가 드리는 아침 소리 글
 
홈으로
1. 홈피 둘러보기 전에
아침 소리의 생각
짦은 소리 글
긴 소리 글
아침소리 캠페인
MV Book Series
기도로 채워지는 하나님의 시간
살아만 있어다오
봉화
MV Book을 읽고
기도 수첩에서
함께 보는 아름다운 세상
천안함 46 용사 순국5주기 추모
“통영의 딸” 데려오자
'탈북 청소년 9인' 데려오자
라디오 방송 인터뷰
신문 잡지 인터뷰

188
325
738
303,150
 
작성일 : 14-05-01 13:07
"그들이 살아있습니다"
 글쓴이 : 金德圭
조회 : 646  
그 동안탈북 청소년 9인이 사망했다는 미확인 보도가 있었느나 오늘 조선일보 인터넷신문은 그 들이 생존해 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 얼마나 기쁜 소식입니까!
이는 이들의 구원을 위해 중단없이 기도해 온 그 모든 이들의 노고덕분입니다.
구원을 베풀어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며 지속적인 기도를 계속 합시다.
감사합니다(아침소리).


2014년 5월 1일 조선일보 인터넷 신문(조선닷컴) 기사

북한 당국이 지난해 5월 라오스에서 강제 압송한 ‘꽃제비’ 9명을 최근 이들이 살던 지역으로 보내 특별관리하고 있다고 데일리NK가 30일 보도했다. 이는 북한 당국이 ‘김정은의 배려로 다시 정상적인 생활을 하게 됐다’는 식의 사상 교양에 이들을 활용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북한 양강도 소식통은 “지난해 5월 남조선으로 가던 중 외국(라오스)에서 구조돼 조국(북한)에 다시 돌아온 꽃제비들이 양강도에 내려왔다”며 “군(郡) 출신들은 해당 군에 내려보냈고, 혜산시 출신은 혜산보위부에서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들(꽃제비) 중 공민증 대상은 직장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주고 학생들은 학교에서 공부할 수 있게 했다”면서 “현재 혜산에 있는 서너 명의 꽃제비들은 일주일에 1번씩 보위부에 자신들의 생활을 보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들은 평양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마친 후 충분한 자기반성을 하고 다시는 조국을 배반하지 않겠다는 비판서를 썼으며, 앞으로의 행동 등에 대해서도 (보위부로부터) 지시를 받았다고 한다”며 “이들이 ‘방울을 달고 다닌다’는 소문도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보위부에는 ‘탈북을 했던 자들과 탈북을 시도 혹은 사주했던 자들에 대해서 철저히 감시하고 관리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 탈북자들을 체제 위협요소로 판단, 통제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작년 5월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꽃제비들은 총 9명으로, 8명은 양강도 출신이고 나머지 1명은 함경남도 함흥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중국에 거주했던 한국 목사의 집에서 5개월~3년간 살다가 이 목사의 차를 타고 중국~라오스 국경을 넘었다가 라오스 정부에 의해 송환됐다.

북한 당국은 강제 압송 후 23일만인 같은 해 6월 20일 “남조선 괴뢰패당의 유인납치 행위로 남조선으로 끌려갔다가 공화국의 품으로 돌아왔다”고 선전한 바 있다. 또, 라오스 정부가 이들이 한국으로 유괴되는 중이라는 사실을 밝혀내 평양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우리나라 정부와 유엔난민기구(UNHCR)는 이들의 강제 북송에 중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이들의 안전 보장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기사 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5/01/2014050100907.html?news_Head1_03

 
 
 


Copyright ⓒ 2011 MORNING VOIC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글의 Copyright는 金德圭에 속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