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德圭가 드리는 아침 소리 글
 
홈으로
1. 홈피 둘러보기 전에
아침 소리의 생각
짦은 소리 글
긴 소리 글
아침소리 캠페인
MV Book Series
기도로 채워지는 하나님의 시간
살아만 있어다오
봉화
MV Book을 읽고
기도 수첩에서
함께 보는 아름다운 세상
천안함 46 용사 순국5주기 추모
“통영의 딸” 데려오자
'탈북 청소년 9인' 데려오자
라디오 방송 인터뷰
신문 잡지 인터뷰

129
178
738
273,758
 
작성일 : 18-05-30 18:45
박남훈 목사의 <천. 묵. 기. 통. 요한계시록> 소개글
 글쓴이 : 金德圭
조회 : 304  
* 박남훈 목사는 주안교회 담임목사이자 기독교 도서출판 <세컨리폼>의 대표이다. 그는 저자의 글을 책으로 출판하는데 편집자로 관여하였다. 그가 쓴 '편집자의 말' 전문을 인용하여 아래에 수록하였다(아침소리).

"편집자가 저자의 원고를 처음 읽고 있을 때였다. 전체 원고의 절반 정도를 읽어내려갔을 때부터, 어떤 감동이 쓰나미처럼 내 속으로 밀려들기 시작했다. 그건 저자의 이 글은, 통상적인 속도와 독법으로 읽어서는 안 된다는, 그런 기묘한 감동이었다. 교정을 보다가 난생처음 경험한 희귀한 감동이었다.

이 책은 지식이나 정보를 얻으려는 사람들이 읽을 책이 아니었다. 요한계시록 해석 방법론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읽을 책도 아니었다. 요한계시록만 보면 논쟁의 영으로 충만해지는 사람들이 읽을 책은 더더욱 아니었다. 하나님 말씀 앞에서 자신과 시대의 삶을 심각하고 진지하게 고민하면서, 통곡하면서 기도하면서 써내려간 저자의 글을 그렇게 읽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뇌성처럼 나의 뇌리를 때리고 있었다.

그랬다. 이 책은 조국 교회와 북한지하교회의 현실을 생각하면서, 하나님 말씀 앞에서 눈물 흘리며 회개하고 애통하는 가슴과 머리를 가진 자들이, 저자와 함께 느린 속도로, 함께 공감하며, 함께 묵상하며, 함께 기도하며, 함께 통곡하며 읽어나가야 할 책이었다. 그런 가슴과 머리가 없는 자들에게는 아예 첫 페이지를 펼칠 자격조차 용납하지 않는 책이었다.

그런 감동의 습격을 받은 후, 얼마의 시간이 지났을까. 갑자기 내 머릿속에서 『천·묵·기·통 요한계시록』이라는 제목이 선명하게 떠오르고 있었다."

 
   
 


Copyright ⓒ 2011 MORNING VOIC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글의 Copyright는 金德圭에 속합니다.